추적 할 수없는 바이러스 사례로 건강 전문가가 최첨단

수도 당국의 산발적 발생과 추적 할 수없는 감염의 합병은 여기에서 공중 보건 문제를 심화시켰다. 특히 다음 주에 학교를 다시 개설하는 마지막 단계가 예정되어 있다고 보건 당국은 금요일 밝혔다.

한국 질병 통제 예방 센터에 따르면 지난 2 주 동안 지역 사회의 대량 감염은 73.2 % (385 명)였으며 전염 경로가 알려지지 않은 사람들은 51 명 (9.7 %)이었다.

권양은 매일 브리핑에서“COVID-19는 인구가 많은 인구가 많은 수도 지역에서 소규모 종교 단체, 인터넷 카페 및 방과 후 사립 아카데미와 같은 다양한 공간과 회의에 퍼지고있다”고 말했다.

“최근의 바이러스 확산 패턴을 바탕으로, 폐쇄 된 곳과 붐비는 곳에서 대규모 감염이 발생할 우려가 있습니다.”

더 큰 서울은 금요일에 새로운 COVID-19 환자의 대다수를 계속 차지했으며 인구가 밀집된 지역에 지역 사회가 확산되면서 경감 징후는 보이지 않았다.

KCDC에 따르면 한국은 전날 금요일 금요일 39 명의 신규 코로나 바이러스 환자를 집계했으며 그 중 34 명은 서울과 주변 지역에서 왔으며 5 명은 수입 사례라고 밝혔다.

바이러스 환자에 대한 전국의 매일 집계는 30 일 동안 연속 5 일 동안 유지되었습니다.

3 일 연속으로 새로운 사망자는보고되지 않았으며, 사망자 수는 273 명에 달했다.

권씨는 65 세 이상 환자의 2.3 %에 해당하는 전체 사망률이 13.07 %로 상승했다고 언급했다.

“환자가 치명적 일수록 사망률이 급격히 상승합니다. 위험도가 높은 사람들과 그 주변 사람들은 바이러스에 대해 더욱주의를 기울여야합니다.”

한편, 지역별 신규 환자 중 15 명은 서울에서 15 명, 경기도 13 명, 인천 6 명, 경상북도 2 명, 대구 및 충청남도 1 명, 인천 공항 1 명으로 확인됐다.

KCDC에 따르면 새로운 코로나 바이러스 사례는 금요일 기준으로 11,668 건에 달했다.

KCDC에 따르면 회복률은 90 %에 이르렀으며, 치료에서 7 명이 더 석방되어 총계가 10,506 명으로 늘어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