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주식은 다케다와의 대규모 M & A 거래 후 52 주 내내 최고치를 기록했다

한국 바이오시 밀러 대기업 셀트리온 (Celltrion Inc.)과 관련된 주식은 금요일 아시아 태평양 지역에서 다케다 제약 (Takeda Pharmaceuticals)의 일차 의료 사업을 인수하기위한 2 억 7,800 만 달러 계약을 체결 한 후 52 주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생물학적 및 화학적 합성 요법을 제공하는 주요 제약 회사.

투자자들은 뉴스를 환영하며 셀트리온의 주가는 금요일 오전 10:15에 299,000 원으로 3.82 % (11,000 원) 상승했다. 303,500 원을 만진 후 정오까지 292,500 원으로 철회했다.

이번 거래로 셀트리온은 현재 9 개 시장 (한국, 태국, 대만, 홍콩, 마카오, 필리핀,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및 호주).

이 시장에서 2018 년에 총 매출이 1 억 4 천만 달러에 이르는 제품은 Celltrion의 계열사 인 Celltrion Pharma 및 Celltrion Healthcare가 배포 할 예정입니다. 셀트리온은 싱가포르에 전액 출자 한 자회사를 통해 사업 자산을 인수하고 올해 안에 거래를 완료 할 계획이다.

Celltrion Pharma와 Celltrion Healthcare의 주식은 초기 거래에서 4 % 이상을 얻은 후 2 % 더 높은 거래를 기록했습니다.

인수 한 제품 포트폴리오에는 Nesina, Actos (당뇨병 치료 용), Edarbi (고혈압) 및 Whituben (콜드) 및 Albothyl (구내염)과 같은 잘 알려진 OTC 약물이 포함됩니다. 그 중 Nesina와 Edarbi는 각각 2026 년과 2027 년까지 특허 보호 상태를 유지합니다.

셀트리온 최초의 대규모 M & A 계약을 체결 한 이번 거래는 화학 합성 요법으로 생물학적 중심의 라인업을 보완하고 고품질 당뇨병 및 고혈압 치료제를 현지화하고 아시아 태평양 지역에서 시장 점유율을 높이고 다케다의 설립을 활용하게 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처방약을위한 브랜드 파워.

셀트리온은 아시아 태평양 지역에서 다케다 제품 선택에 대한 권리를 획득함으로써 당뇨병 및 고혈압을위한 필수 의약품을 현지화 할 수있게되었으며,이 거래는 포괄적 인 글로벌 바이오 제약 회사가되어이 슈퍼 셀트리온 CEO 기 우성 (Kee Woo Sung)은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