론스타, 외환 은행 분쟁으로 서울과의 외교 정착 의사 표시

미국의 사모 펀드 회사 인 Lone Star Funds는 현재 폐허가 된 외환 은행에 대한 투자에 대한 한국 정부와의 오랜 분쟁을 해결하기 위해 법원에서 “우호적이고 합리적인”옵션을 선택할 수 있다고 밝혔다.

Lone Star Funds의 법률 고문 인 Michael Thomson은 목요일 일간 비즈니스 신문과의 독점 인터뷰에서“Lone Star는 단순히 가능한 한 소송이 아니라 가능한 한 항상 우호적이고 현명하게 차이를 해결하는 것이 낫다고 믿는다”고 말했다. “이 경우 Lone Star는 합리적이고 방어 가능한 타협이 가능할 것으로 생각합니다.”

톰슨은 한국 정부와의 투자 자국 분쟁 사건을 주도하고있다. 8 년 전 조치를 취한 이래 사모 펀드 회사가 한국에 대한 소송 제기 및 개발에 관해 한국 언론과 이야기 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는 재판소 의장의 공석으로 인해 중재 과정에서 중단의 기세가 당사자들에게 법정 밖에서 합의에 대해 논의 할 수있는 기회를 제공 할 수 있음을 발견했다. 기존 기록을 감안할 때 합리적이며, 이는 오래 지속되는 불행한 사가에 대한 결론을 가져올 것입니다.”

서울이 마음에 들지 않으면 Lone Star는 세계 은행의 국제 중재 기관인 국제 투자 분쟁 해결 센터 (ICSID)에서 소송을 제기 할 것이다.

2003 년 Lone Star는 1997-1998 년 아시아 금융 위기로 인해 매각 될 외환 은행 (KEB)의 지분 51.02 %를 인수했습니다. 대출은 대출 기관이 재정적 고통을 극복하기 위해 외부 지원이 필요했기 때문에 실제 가치보다 훨씬 저렴한 가격으로 판매되는 것과 같은 논쟁의 여지가있는 문제가 포함되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당시 한국 당국은 승인을 받았다.

외환 은행이 론스타에 부당하게 팔려 한국 정부가 조사를 개시 한 것으로 의심 됨. 판매는 나중에 합법적이라고 결론을 내 렸습니다. 그러나이 조사는 2011 년 Lone Star의 재고 조작과 같은 잘못된 결과를 초래했으며 외환 은행의 판매 시도는 지속적인 조사를 인용 한 한국 정부에 의해 차단되었습니다.

나중에 Lone Star는 외환 은행 주식이 훨씬 저렴한 가격으로 판매되었다고 주장했으며 2012 년에는 ICSID를 통해 한국 정부에 대해 460 억 달러의 투자자-국가 분쟁 사건을 제기했습니다. 또한 한국에 대한 투자에 과도한 세금을 부과 한 것으로 당국을 비난했다.

한국 정부는 론스타로부터 공식적인 제안을받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소송 절차가 재개되면 톰슨은이 사건이“올해 또는 내년 초에 완료 될 수있다”고 믿었다.

약탈 적 낙인과는 반대로 그는 론스타의 한국에 대한“장기”약속을 강조했으며 세금 및 검찰 기관의 부정적인 감정과 압력으로 인해 철수는“강제”되었다고 주장했다. “그 환경에서 효과적이고 성공적인 사업을 운영하는 것은 불가능했습니다.”

“Lone Star는 과거가 완전히 해결 된 후 한국에 대한 투자 기회를 고려할 것”이라고 그는 말했다. “저는 개인적으로 한국에 다시 투자 할 수있는 기회를 선호한다는 것을 알고 있습니다.”

이승훈, 최승진, 이은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