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GC Pharma, COVID-19 치료제 개발에 관한 글로벌 제휴

한국의 GC Pharma는 COVID-19를위한 혈장 유래 고 면역 글로불린 치료의 개발을 가속화하기 위해 최근에 설립 된 세계적인 혈장 협력에 합류했다고 금요일 발표했다.

BPL, CSL, Takeda, Biotest 및 Octapharma를 포함한 10 개의 플라즈마 회사로 동맹의 멤버십이 확대되었습니다. 세계 혈액 제제 제조업체가 특정 조건에 대한 치료 옵션을 개발하기 위해 손을 잡은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서울에서 오전 10시에 GC Pharma 주가 148,000 원으로 2.42 % 상승했다.

동맹은 COVID-19의 잠재적 치료 옵션으로서 회복 성 혈장의 사용을 탐구함으로써과 면역 글로불린 요법의 개발 및 분포를 가속화하는 것을 목표로한다. 회원들은 환자 회복, 혈장 시험, 제품 제조 등의 주요 개발 단계에서 전문 지식과 리소스를 서로 공유하기로 합의했습니다.

이와 동시에 동맹국은 COVID-19를 가진 성인 환자에서과 면역 요법의 안전성과 효능을 테스트하기 위해 미국 NIH의 국립 알레르기 및 감염증 연구소 (NIAID)와 협력 할 것이다. 글로벌 연구는 여름에 시작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GC Pharma는 한국 내 자체 조사 COVID-19 혈장 치료제 GC5131A를 상용화하기 위해 동맹 관계자들과 협력 할 것입니다.

GC 제약 관계자는 플라즈마 업계에서 선도 기업의 적극적인 참여가이 전례없는 글로벌 위기에서 더 많은 생명을 구하기 위해 치료 개발을 가속화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과 면역 글로불린 요법은 COVID-19의 가장 초기 치료 옵션 중 하나 일 가능성이 있으며, COVID-19에서 회복 된 사람에서 여전히 바이러스를 가진 사람에게 수혈을 통한 혈장 치료와는 다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