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쟁 분리 가족은 평생 서로 감사합니다

제 21 차 남북 가족 상봉 시리즈는 2 월 24 일 금강산 북산에있는 리셉션 하우스에서 그룹 회의로 시작했다. 집으로 돌아 가기 전 3 일의 재결합

8 월 20 일부터 22 일까지 열리는 제 1 차 동창회 기간 동안 남쪽에서 온 89 명이 북쪽에있는 가족들과 만날 수있었습니다. 후반에는 81 명의 북한 사람들이 국경 남쪽에 사는 가족들을 보게 될 것입니다.

남쪽의 가족들은 강원도 속초를 떠나 아침에 금강산 산장으로 갔다. 폭우로 인해 예정보다 40 분 후에 도착했습니다. 소울 릭 태풍은 강한 바람과 폭우로 반도를 쳤지 만 가족이 서로 만나는 것을 막을 수는 없었습니다.

점심을 먹은 후 첫 번째 그룹 회의가 시작되고 재택 리셉션이 눈물과 한숨의 장소가되었습니다. 가족은 한국 전쟁 (1950-1953) 이후 휴전선으로 60여 년 동안 울고 껴안고 찢어졌다.

67 세인 조정기는 부모님이 오랫동안 기다릴 수있는 88 년 독 독이 나타나 자 아버지의 팔에 부딪쳤다.

“난 당신을 인생에 꿈도 꾸지 않았어요.”아들이 눈물을 흘리며 말했다.

한국의 키즈 조카 보경 (54 세)은 두 형제와 함께 북한에서 75 세인 이문 송옥을 만났다. 그들은 5 년 전 북쪽에서 동생을 다시 보지 않고 죽은 엄마처럼 보이는 숙모에게 깊은 활을 제공합니다.

가족은 첫 번째 그룹의 두 시간 회의 후에 환영 만찬에 참석하기 위해 재결합합니다. 8 월 25 일 둘째 날에는 점심을 먹은 방에서 개인 회의를하고 두 번째 그룹 회의를합니다. 8 월 26 일 마지막 날에는 그룹 점심으로 마지막 모임을 갖습니다.

남북한의 총 170 명이 남북 국경 반대편에 사는 사랑하는 가족들을 만나 제 21 차 가족 상봉을하게된다. 한반도 반대편에는 가족을 만나 본 적이없는 사람들이 여전히 약 56,000 명입니다. 많은 사람들이 나라의 분열로 인해 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