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산 가족 상봉 후 가족이 작별 인사

그녀가 술을 좋아하는지 물어보고 싶은 91 년의 이기선은 동창회에 들어갔을 때 소주를 가져 갔다. 북한에서 오랫동안 잃어버린 아들 이강선과 술을 마셨다. 그녀는 눈물이 붉게 흘렀다. 이씨는 문장을 끝내기 위해 참을 수 없었다. “우리는 2 살 때만 쪼개졌다.”

21 차 남북 가족 상봉에 참여하기 위해 총 89 명의 전쟁으로 분리 된 남한. 그들은 8 월 22 일 10 시부 터 금강산 리조트에서 3 시간 동안 마지막 모임을 가졌습니다. 전쟁으로 분리 된 가족들은 만나 자마자 눈물을 흘릴 생각을하지 못했습니다. 특히 아픈 노인들은 마음이 아프다고 생각했습니다.

한국 88 년 북한 자매와 손자를 만난 김병오 씨는 작별 인사를하고 작별 인사를하는 동안 한 마디도하지 않았다. 그의 아들 김정석은 아버지와 이야기하면서 “그녀는 이것이 인생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생각하면서 어려움을 겪고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그의 남동생 북한은 침착성을 유지하려고 노력하면서 입술이 떨리는 것을 막을 수 없었다. 눈물이 형제의 뺨을 굴려서 서로를 보았다.

그녀의 손을 쥐고 어린 시절을 되돌아 보는 87 세의 한국 배순희는 슬프게 말했다. “3 일이 너무 빨리지나 갔다. 이제 우리는 100 살이되어 다시 만나자.”

한국 93 년 함성찬 북한 남동생은 맥주 한 잔을 부어 토스트를 만들었습니다. Ham의 딸이 사진을 찍었을 때 따뜻한 분위기 속에서 사진을 찍는 두 사람.

많은 가족들이 홀 재회에서 그 순간을 기억하기 위해 사진을 찍는 것을 볼 수있었습니다. 한국 92 년 김달인은 북한 자매와 가족 사진을 찍었다. 68 년 만에 만난 형제들은 나이가 들수록 휴대용 카메라 주름을 보았습니다.

김혜자 (Kim Hye-ja) 75 년 남한 애정 키스 폴라로이드 북한 형제들과 주소와 전화 번호로 메모를 건네 주었다.

8 월 20 일 오후 3시에 첫 번째 가족 상봉을 시작으로 8 월 22 일의 마지막 작별 회의 및 점심 그룹까지 6 번의 전쟁으로 총 12 시간 동안 가족이 분리되었습니다. 한국 대표단이 남쪽으로 향했다. 이전 동창회와 달리 남북 가족 상봉의 21 라운드는 참가자들이 둘째 날 점심을 함께 먹을 수 있습니다. 단지 2 시간 동안 지속될 예정인 마지막 작별 회의도 북한이 한국에 조언을받는 것과 같이 3 시간으로 연장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