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입차 브랜드는 다양한 분야의 지역 전기차에 위협이된다

한국의 수입 전기 자동차의 인기는 다양한 분야로 인해 국내 경쟁사보다 빠르게 성장하고 있으며, 한국 자동차 제조업체는 EV 라인업을 다양 화하여 가정의 잔디밭에서 소비자의 마음을 사로 잡습니다.

월요일 한국 자동차 공업 협회와 한국 자동차 수입 및 유통 업체가 발표 한 자료에 따르면, 한국의 EV 판매량은 올해 첫 4 개월 동안 총 14,425대로 전년 대비 40.1 % 증가했다.

1 월부터 4 월까지 총 4,264 개의 수입 전기차가 판매되어 작년 같은 기간보다 7 배 이상 증가한 반면, 한국 완성차 업체의 전기차 판매량은 전년 대비 4.4 % 증가한 10,161 대에 그쳤다.

미국의 전기 자동차 거대 테슬라 (Tesla)는 전년 대비 236 대에서 4,075 대의 자동차를 인도 한 후 수입 EV 판매 급증을 일으켰다. 가장 많이 팔린 수입 모델은 작년 11 월 한국에서 출시 된 Tesla의 Model 3 세단이었다. 닛산의 리프는 99 대 (60.6 % 감소), BMW i3 53 대 (3.6 % 감소), 메르세데스 벤츠의 EQC400 23 대, 재규어의 I-Pace EV400 14 대 (26.3 % 감소)로 판매되었습니다.

현지 브랜드 중에서도 현대 자동차 포터 II 전기, 기아 자동차 봉고 Ⅲ EV 등 올해 신작이 호평을 받아 각각 2,684 대, 1,256 대를 판매했다.

그러나 세단 모델의 판매량은 전년 대비 36.1 % 감소한 6,221 대를 기록했습니다.

현대 자동차의 코나 EV 판매량은 같은 기간 2,871 대에서 36.2 % 감소, 현대 이오 니크 일렉트릭은 0.2 % 감소한 503 대, 기 아니로 EV는 46.1 % 감소한 1,211 대, 기아 소울 EV 98 대 (-86.9 %), 시보레 볼트 EV 1,074 대 (-2.5 %), Renault Twizy 145 대 (-58.3 %) 및 Renault SM3 ZE 319 대 (+ 61.9 %).

정부의 세금 감면 프로그램으로 인해 자동차 판매가 꾸준히 증가하는 것과 반대로 테슬라 모델을 제외하고는 전기 자동차 판매가 현지 시장에서 둔화되었습니다. 국내 전기 자동차는 EV 라인업이 부족하여 외국 경쟁 업체보다 실적이 낮았다 고 업계 관찰자들은 말했다. 한국 브랜드는 전체 EV 출하량의 65.6 %를 차지하는 Kona EV 및 Niro EV와 같은 소형 유틸리티 EV 모델을 주로 생산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