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북아 분쟁 해결법을 찾는 한중일 학자

11 월 26 일 서울에서 열린 한중 공동 학술회의. 한국 독립 70 주년과 제 2 차 세계 대전 종전을 기념하는 행사의 일환입니다.

상하이 사회 과학 아카데미 (SASS)의 일부인 동북아 역사 재단 (NAHF)과 국제 관계 연구소 (IIRS)는이 회의를 공동 주최했습니다. “제 2 차 세계 대전 후 70 년 : 동북아 정치와 국제 관계의 힘과 지역 협력의 미래”라는 제목이 붙었습니다. 한국과 중국에서 온 20 명의 학자들이 한국과 제 2 차 세계 대전의 독립에 따른 결과와 시사점에 대해 논의하고, 동북 아시아 전체의 잠재적 갈등과 위험을 해결하면서 지역의 평화를 유지하는 방법에 대해 논의했습니다.

김호섭 NAHF 대통령은 한미 양국 관계가 외교 관계를 맺은 이래 지난 20 년 동안 관계가 매우 빠르게 발전해 왔다고 칭찬했지만, 한미 양국 관계자는 한국과 중국의 관계 충돌 가능성에 대해 우려를 표명했다. 대통령은 이번 회의가 한중 관계에서 발생할 수있는 미래의 갈등을 예측, 예방 및 처리하는 능력과 양국 간의 긴밀한 협력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했다.

IIRS의 Liu Ming 전무 이사는 동북 아시아의 현대사에 대해 이야기하면서 연설을 시작했다. 최근 한국과 중국 지도자 간의 정상 회담을 환영하면서, 양 장관은 양국이 중국과의 자유 무역 협정을 신속히 비준하기를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NAHF와 SASS는 2013 년부터 연례 회의를 열었습니다. 올해 회의는 세 번째이며 두 번째는 작년 상하이에서 열렸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