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현모 KT 사장, 코로나 후 첫 행보는? ‘위기돌파’ 세미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구현모 KT 사장의 첫 공식 대외 일정은 ‘젊은 벤처 투자자들과의 만남’이었다. KT는 코로나19에도 1분기 시장 전망치를 상회하는 영업이익을 기록해 선방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지만, 코로나19 세계 대유행에 따른 경기불황 여파는 2분기부터 반영될 것이란 위기감이 높다. 구 사장은 경제타격 위기 대응에 총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판단, 투자자들과 극복 방안을 공유하기 위해 이번 자리를 마련한 것으로 보인다. 이 자리에서 구 사장은 비대면, 바이오 등 새롭게 부각되는 산업에서 기회를 잡아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21일 KT에 따르면 구 사장은 전날인 20일 컴퍼니케이파트너스, 미래과학기술지주 등 국내 주요 벤처캐피탈 경영진 40여명과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변화’를 주제로 세미나를 진행했다. 세미나는 경제 위축과 불확실성 속에서 투자자들과 정보통신기술(ICT) 기업 최고경영자(CEO)로서 견해와 고민을 공유하는 취지로 마련됐다.

세미나에서 구 사장은 감염병 사태가 없었다면 기업이 계속 간과할 수도 있었던 공급망, 수요급감, 직장폐쇄 등과 같은 변수에 대한 대비 시스템을 탄탄히 구축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그는 “주요 재화나 서비스의 공급망이 끊어질 상황에 대비해 필수 부품 국산화 등이 필요하다”며 “KT의 경우 고객센터 운영 중단에 대비해 업무 이관 체계를 구축해 놨고, 해외출장, 대면회의 등 업무 관행에 대한 점검도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위기 극복을 위한 새 성장동력을 찾을 수 있는 주요 산업으로는 비대면, 바이오ㆍ헬스를 꼽았다. 구 사장은 “디지털 혁신과 비대면은 일시적 사회 현상이 아니라 커다란 변화의 흐름이 될 것이고, 이 속에서 새 사업 기회가 등장할 것이다”라며 “이전에도 화상회의나 온라인 교육이 있었지만 코로나19 이후에는 전국 단위로 활성화하거나 의료처방 등에 활용될 수도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코로나19 대응에 활용된 ICT 인프라를 활용한 해외 진출도 가능한 일이다”라고 덧붙였다.

KT는 이번 세미나를 계기로 스타트업, 벤처캐피탈 등 혁신을 만들어낼 수 있는 주역들과 협력을 강화할 계획이다. 구 사장은 “삶의 변화와 산업의 혁신을 이끌어 대한민국 발전에 기여하겠다는 목표로 사업에 임하고 있다”며 “인공지능(AI) 같은 분야에서 협력을 도모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세미나에 참석한 이강수 컴퍼니케이파트너스 부사장은 “코로나19로 시장 전반이 불확실한 상황에서 의견을 나눌 수 있어 의미가 깊었다”며 “벤처캐피탈 경영진들도 혁신 사업 발굴 등에 적극 동참할 것이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