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은 COVID-19 시대에 적응하고 비접촉식 DUI 테스트를 도입합니다

길거리 나 공원에 사람들이 있고, 단계적으로 학교로 돌아오고, 교통 혼잡 한 시간에는 대중 교통이 붐비는 한국의 삶은 평범한 모습으로 돌아 왔습니다.

또한 음주 운전에 대한 경찰의 전쟁도 다시 시작됩니다.

지난 몇 달 동안 바이러스에 대한 두려움 때문에 운전자의 음주에 대한 음주를 조금만 테스트 할 수 있었던 경찰은 이제 새로운 도구 인 비접촉식 DUI 테스트 장비를 사용하고 있습니다. 새로운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 위험.

언뜻보기에 새로운 장치는 셀카 막대기와 비슷합니다. 공기 중 알코올 함량을 감지하는 센서가 60cm 길이의 스틱 끝에 부착되어 있으며 창을 통해 약 5 초 동안 운전자의 얼굴 앞에 30cm 정도 배치되어 있습니다.

알코올이 감지되면 장치에서 경고음이 울립니다.

이 방법을 사용하면 운전자는 차창을 완전히 열지 않고도 테스트를 수행 할 수 있으며 경찰관과의 긴밀한 접촉을 피할 수 있습니다.

한국 경찰청 교통 안전 과장 김주곤 (Kim Ju-gon) 지난주 코리아 헤럴드에 말했다.

Kim은“정확성 측면에서 테스트 실행 후 센서의 감도 수준을 조정했으며 DUI 체크 포인트에서 3 단계 절차를 구현했습니다.

1 월 말, 코로나 바이러스에 대한 두려움이 국가를 잡기 시작하자 경찰은 음주 측정기를 사용하여 무작위 음주 운전 테스트를 중단했습니다. 대신, 의심되는 차량에 대한 선택적 테스트로 전환했습니다.

이 변화로 인해 음주 운전 사고 수가 급격히 증가했습니다. 경찰청에 따르면 1 월과 3 월 사이의 집계는 전년 대비 24.4 % 증가한 4,101에 올랐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6.8 % 높은 음주 운전 사고로 총 79 명이 사망했다고 덧붙였다.

브레이크를 높이기 위해 지난 몇 주 동안 경기도 일부 지역에서 약 한 달 동안 테스트를 실시한 후 비접촉식 DUI 테스트 장치가 전국에 도입되었습니다.

시험 기간 동안 손 소독제와 같이 알코올이 함유 된 제품을 사용한 운전자에게 반응했을 때 장치의 정확성에 의문이 생겼습니다.

김 교수는 센서가 손 소독제 및 윈드 실드 와셔 유체와 같은 알코올 기반 제품에 반응하는 것이 불가피하다고 말했다.

이러한 단점을 보완하기 위해 3 단계 DUI 테스트 절차가 시작되었습니다.

비접촉식 장치를 사용하여 프로세스를 시작합니다. 알코올이 감지되면 운전자는 알코올 섭취 여부를 알려주는 탐지기로 날려야하는 두 번째 단계로 진행하라는 지시를받습니다. 이 탐지기는 혈중 알코올 농도를 측정하지 않습니다.

경찰은 검출기를 한번 사용한 후 즉시 개별 백에 넣었다고 말했다.

마지막 단계는 음주 측정기를 사용하여 운전자의 혈중 알코올 농도를 테스트합니다.

“비접촉 DUI 테스트를 위해 평소보다 오래 기다려야했습니다. 그러나 코로나 바이러스 상황에서 이는 도로 안전을 보장하기위한 최적의 선택 인 것 같습니다.”라고 43 세의 운전자 임 우리가 말했다.

그러나 비접촉식 테스트 장치는 여전히 허점에 시달리고 있습니다.

센서가 차량 내부의 알코올을 측정한다는 점을 감안할 때, 운전자가 차량을 완전히 환기시켜 운전자가 체크 포인트에 도달하기 전에 물방울이 증발 할 경우 음주 운전자를 놓칠 수있는 가능성이 남아 있습니다.

Kim에 따르면, 운전자는 체크 포인트 10 분 전에 창문을 닫아 두도록 지시받습니다.

김 교수는 치명적인 질병을 종식시킬 수있는 백신이 출시 될 때까지 비접촉식 DUI 테스트를 실시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