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V 성공신화 쓴다”…르노삼성 XM3, 15일만에 `1만6000대` 돌파 – 매일경제 – 매일경제

르노삼성자동차의 새로운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XM3’가 출시 15일 만에 누적 계약대수 1만6000대를 돌파했다. 르노삼성 태풍 엠블럼에 어울리는 성공신화를 쓰기 시작한 셈이다.

XM3는 사전계약 시작(2월 21일)부터 일찌감치 인기몰이를 해왔으며, 12일 만에 사전 계약대수 5500대를 달성하기도 했다. 이후 공식 출고 시점(3월 9일)까지 누적 계약대수 8542대를 기록했다.

XM3의 누적 계약대수는 총 1만6000대이며, 이중 르노그룹과 다임러가 공동개발한 신형 엔진 고성능 ‘TCe 260’이 가장 많은 선택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르노그룹의 새로운 주력 엔진인 ‘TCe 260’이 전체 계약 중 89%를 차지했다. TCe 260은 신형 4기통 1.3ℓ 가솔린 직분사 터보 엔진으로, 복합연비 13.7km/ℓ를 자랑한다

고급 사양에 대한 선택 비중도 여전히 높다. 전체 ‘TCe 260’ 계약자 가운데 최고급 트림인 RE 시그니처(Signature)를 선택한 고객이 85%로 가장 많았으며, RE 트림 계약자가 13%로 그 뒤를 이었다. ‘1.6 GTe’도 마찬가지로, 최고 트림인 LE 플러스(Plus)를 선택한 고객 비중이 69%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이는 최근 실제 매장을 방문한 XM3 출고 고객 대상 설문조사 결과를 통해서도 드러난다. XM3를 구매한 주요 이유에 대해 전체 응답자 중 32.8%의 고객들이 외관 디자인을 꼽았다. 동급은 물론, 동급 이상에서도 찾아볼 수 없는 독특한 디자인이 고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것으로 분석된다.

합리적인 가격(21.4%)이 뒤를 이었으며, 다음으로 고급스러운 실내 내장 재질과 디스플레이 및 앰비언트 라이트 등 실내 디자인(15.1%)과 첨단 사양(12.6%) 등이 고객들의 마음을 움직인 결정적 요소로 나타났다. 뿐만 아니라 주행성능(12.1%)도 구매 결정에 큰 역할을 한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설문조사를 통해 주목할 만한 점은, 구매 전 시승이 고객들에게 미친 영향력이다. XM3 시승이 구매에 결정적 영향을 미쳤다고 답한 비율이 93%로 압도적이었다.

김태준 르노삼성 영업본부장은 “XM3는 새로운 디자인의 SUV를 기다려온 고객들에게는 단비와도 같은 갈증해소제라고 생각한다. 디자인부터 가성비, 감성품질, 첨단사양, 주행성능까지 무엇 하나 빠진 것 없이 젊은 세대의 마음을 사로잡았다”며 “XM3를 한번 타보면 더 특별한 경험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