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X가 미래다]①4년 뒤엔 3천兆 투자…기업, 민첩해야 산다

Source

[아이뉴스24 김국배, 최은정 기자] 두산그룹은 2022년 6월말까지 3년에 걸쳐 전체 계열사 모든 IT인프라를 클라우드 방식으로 전환하는 작업을 진행중이다. 아시아태평양 지역 클라우드 사업 중 최대 규모로 꼽힌다.

124년의 장수기업 두산이 클라우드에 ‘올인’하는 것은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DX)’ 전략을 추진하기 위해서다. 클라우드를 통해 민첩한 개발 환경을 갖추고, 시장 변화와 고객 요구에 발빠르게 대응할 수 있는 조직을 만들겠다는 것. 이를 통해 미래 성장동력을 찾는다.

두산의 클라우드 도입을 지원하고 있는 이한주 베스핀글로벌 대표는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은 선택이 아닌 생존의 문제”라고 강조했다.

기업들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전략에 속도가 붙고 있다.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은 쉽게 말해 모든 사업 분야에 ‘IT를 녹여내는 것’이다.

지난해 10월 IT시장조사 업체 IDC가 발표한 ‘전세계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지출’ 보고서에 따르면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투자는 매년 17.1%씩 증가해 2023년에는 2조3천억 달러(한화 약 2천930조원)에 달할 전망이다.

기술 투자 가운데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이 차지하는 비중도 53%로 절반을 넘어설 것으로 예상된다. 그야말로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이 모든 조직의 최우선 전략이 되고 있는 셈이다.

국내에서도 두산 뿐 아니라 삼성전자, 현대자동차, 아모레퍼시픽, KB국민은행 등 다수의 기업들이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진행하고 있다.

이처럼 기업들이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에 매달리는 이유는 ‘더 늦어선 안 된다’는 위기의식이 깔린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IT를 잘하는’ 회사가 기존 시장을 먹어치우고 있기 때문이다. 자동차 회사가 엔진만 잘 만든다고 해서 살아남기 어려운 시대가 된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