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VID-19 셧다운으로 한국의 소기업들이 곤란에 빠진다

거의 모든 사업체가 COVID-19 발발로 인한 경제 하락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엄마와 팝 사업은 2 월과 3 월에 판매와 이윤이 거의 절반으로 줄어든 한국에서 가장 큰 타격을 받고 있다고 수요일 조사에서 밝혀졌다.

한국 경제 연구원이 실시한 조사 결과에 따르면 소기업 10 개 중 6 개가 현재 상황에서 반년 이상 지속될 수 없다고 응답했으며, 세금 삭감 및 바이러스 차단을 통해 생존 할 수있는 기타 지원 수단이 있다고 응답했다. (케리).

설문 조사는 3 월 18 일부터 23 일까지 전국 24 개 인접 사업 부문, 32 개 비즈니스 협회 및 협동 조합의 가구점, 과일 가게, 식당 및 기타 기관에 대한 여론 조사 조사에 의해 수행되었습니다.

의류 사업은 1 년 전보다 2 월과 3 월 매출이 85 % 감소하여 가장 큰 타격을 입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가구 사업 역시 80 % 감소를 두려워합니다. 반면, 택배 서비스는 COVID-19 감염을 피하기 위해 현지 소비자가 온라인 쇼핑을하는 것과 같은 기간 동안 5 %의 판매 증가를 보일 것으로 예상됩니다.

이웃 사업체는 수익성 측면에서 더 고민하고 있습니다. 조사 대상 24 개 사업 부문에서는 순이익 증가가 예상되지 않았습니다. 소매 업체는 순이익이 95 % 감소하여 비즈니스 부문에서 가장 큰 감소를 보였으며, 의류 및 가구 사업, 금 딜러, 떡 가게 및 운전사 서비스가 그 뒤를이었습니다.

예상대로 COVID-19는 매출 감소와 순이익 감소의 주요 원인으로 언급되었습니다. 여러 답변을 포함한 모든 응답자의 90 % 이상이 경제 수축 외에 고객 감소에 따른 판매 감소를 비난했습니다. 두 번째로 가장 일반적인 이유는 인건비 인상이었습니다.

사업주는 세금 감면 및 납세 마감 기한 연장을 사업의 피해를 최소화하기위한 가장 시급한 조치로 언급했습니다. 거의 60 %가이 방법을 선택했습니다.

매출과 순이익이 절반으로 줄어들 것이라는 전망에 따라 10 개 기업 중 6 개 기업이 6 개월 이상 경기 침체를 견디기가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응답자의 37 %만이 6 개월 이상 지속될 수 있다고 응답했습니다.

경제 불황이 빠른 가운데 내년에 계획된 최저 임금 인상에 대해 경고하는 목소리도 많았다. 응답자의 58 %는 내년 최저 임금이 동결되어야한다고 주장했으며 26 %는 인하를 요구했습니다.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