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전문가, 인도네시아 가구 제조업체의 한국 시장 진출 지원

이번 4 월 말, 인도네시아 무역부에서“인도네시아 가구 제조업체를위한 제품 개발 워크샵”세미나 개최에 초청을 받았습니다. 이 세미나는 인도네시아 무역부 국가 수출 개발 사무국 장과 협력하여 한-아세안 센터 (AKC)가 주최합니다.

AKC는 대한민국 서울에 본사를 둔 10 개의 아세안 회원국과 한국 간의 협력을 장려하는 국제기구입니다. 이기구는 인도네시아의 수출 경쟁 가구 산업에서 제품 개발 협력을 촉진함으로써 인도네시아와 한국 간의 경제 교류를 활성화하기위한 세미나를 조직했다.

개막 연설에서 조태영 인도네시아 대사는 이번 세미나는 인도네시아와 한국이 양국 간 무역 관계를 강화하는 데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조태영은“이 워크샵을 통해 인도네시아 가구 제조업체들이 한국에서 어떤 종류의 가구와 디자인이 트렌드가되고 있으며 소비자의 취향을 만족시키는 지 알아낼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한편 문 기봉 아세안 한국 센터 차장은 이번 세미나와 워크숍은 인도네시아 수출 업체 가구 제품의 한국 시장 진출에 대한 정보, 특히 고급 제품의 표준에 대한 자세한 정보를 제공 할 것이라고 밝혔다.문 봉봉은 “인도네시아는 한국의 목재 가구 수요 증가에 더 많은 기여를 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한-아세안 센터는 한국 폴리텍 대학 이강민 교수, 강원진 리바트 총재, 강혜진 대표 이사,이 몬스 대표 이사 나경빈 대표 이사 홍 대표 이사 한국 비즈 테크 컨설팅 최 승소. 전문가들은 디자인 트렌드, 품질 향상 방법에서 구매 트렌드 및 절차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주제에 대한 프레젠테이션을 제공합니다.

이 세미나에서 2014 년 현재 인도네시아는 한국의 7 대 가구 수입국 (55,47 백만 달러)이며 아세안 회원국 중 베트남 다음으로 높은 순위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국내 무역 국장에 따르면 인도네시아 무역부 스리 아구스 티나 (Srie Agustina)는 개막식 연설에서 아세안-한국 센터 (Asean-Korea Center)의 계산을 인용하면서 인도네시아 가구 제조업체가 계속 될 경우 한국으로의 인도네시아 가구 수출이 3 년 안에 2 배 증가 할 수 있다고 밝혔다. 고품질의 제품을 향상시키는 데 일관성을 유지합니다.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