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수목원 (노란색)

봄은 경기도 포천시에있는 한국 수목원에 늦게 도착했다.

올해의 꽃 축제가 이미 마무리 된 대도시 지역과 달리 봄은 이제 거의 한 달 정도 지연 된 후 수목원에서 최고점에 도달했습니다.

에코 파크로드 전역에서 양귀비의 노란 숲 (Hylomecon Vernalis)은 눈으로 볼 수있는 한 피어납니다. 여름 또는 양귀비의 노란 숲이라고도 불리는 다년생 식물은 산의 젖은 지역에서 발견 할 수 있습니다. 아름다운 노란 꽃과 달리 식물 자체는 피처럼 보이는 황적색의 라텍스로 구성됩니다. 따라서이 식물의 한국어 이름은 문학 “초본 피”를 의미하는 피나물입니다.

관상용 나무 정원에서는 만주 벚꽃 나무 (벚나무 만 슈리 카)와 히간 벚꽃 나무 (벚나무 pendula)로 벚꽃이 터져 사람들에게 시각적 향연을 선사합니다. 특히 한국 출신 인 체리 만주는 매우 날카 로워지는 과일로 알려져 있습니다. 과거의 사람들 만주 벚꽃과 살구 나무에 꽃이 피기 시작했을 때 봄이 다가 왔습니다.

현재 국립 수목원에는 22 개의 정원 전이 있습니다. 한반도에 살 수있는 거의 모든 종의 나무와 꽃이 이곳에서 발견됩니다.

한국 수목원 이유미 사무국 장은“광역시와 달리 봄의 절정이 마침내 광릉에 부딪쳤다. 한반도에서 볼 수있는 많은 나무와 식물들도 한국에서 찾을 수있다. 국립 수목원이 모든 것을 즐길 수있는 기회를 놓치지 않기를 바랍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