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미 국방비 분담 계약에 잠정적으로 동의

한국과 미국은 28,500 명 규모의 주한 미군 (USFK) 유지비를 분담하는 방법에 대해 잠정적으로 합의에 도달했다. 여기서 미군 기지는 임금을 충당하기 위해 계약이 소진되어 무급 휴가를 갔다. 또한이 소식통은 SMA (Special Measure Agreement)라고도하는이 거래가 2019 년에 서명 한 것과는 달리 양측 이후 1 년 간의 스톱 갭으로 만 작용 한 것과는 달리 5 년 동안 다시 한 번 효력을 발휘할 것이라고 밝혔다. 장기 거래를 성사시키지 못했습니다.

1991 년 이후 한국은 SMA에 따라 미군의 체류에 부분적으로 자금을 지원했으며 한국의 기여금은 8,600 명의 한국 근로자의 임금과 건설 프로젝트 및 물류 지원 비용을 충당하는 데 사용됩니다.
“광범위한 사안에서 양측은 협상을 마무리 짓는 단계에 분명히 도달했지만 다양한 가능성은 여전히 ​​열려있다”고 말했다. 한국이 얼마나 많은 돈을 지불 할 것인지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지만, 양측은 그 차이를 “합리적인 수준으로”좁혔다.

지난해 9 월 첫 회담 이후 협상이 교착 상태에 빠졌다. 미국은 매년 50 억 달러 (5 조 원)의 지불을 요구했다. 이는 작년에 비해 5 배나 증가한 것이다. 이 소식통에 따르면 미국은 40 억 달러로 수요를 줄 였지만 작년보다 10 % 증가한 한국의 요청보다 훨씬 높았다.
그러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 월 24 일 문재인 대통령과 전화 통화를하면서 COVID-19 전염병에 대응하여 한국산 의료 기기 수출을 요청한 이후 미국의 입장이 바뀌 었다고 소식통은 전했다. 현재 3 개의 한국 기업이 미국 식품 의약청 (Food and Drug Administration)의 임시 승인을 얻은 후 코로나 바이러스 진단 키트를 미국으로 선적 할 준비를하고 있습니다.

한국의 SMA 협상 가인 정은 보는 화요일, 서울과 워싱턴이 전주에 대한 차이를 “상당히”좁혀서 가까운 시일 내에 거래에 대한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고 말했다.
회담은 진전이 없었지만 미국은 한국 직원의 무급 휴가를 활용하여 정부가 신속하게 합의에 도달하도록 압력을 가했다. 한국은 수 천명의 노동자들의 피해를 피하기 위해 양국이 먼저 인건비에 관한 계약을 체결 할 것을 제안했지만 미국은 그러한 부분적 합의가 종합적인 거래에 방해가 될 수 있다고 말하면서 거부했다. 결과적으로 주한 미군에 따르면 주한 미군 한국인 직원의 약 절반이 수요일부터 무급 휴가를 갔다고한다.

로버트 아 브람스 주한 미군 사령관 인 로버트 아 브람스 (Robert Abrams) 사령관은“이것은 우리에게는 불행한 날이다.
“우리는 부분적인 마무리를 끝내기 위해 한국과 미국 정부 모두에 합의 된 SMA의 필요성을 계속 강조 할 것입니다.” 무급 휴가에 대응하여 국방부는 후회를 표명하고 정부가 한국인 직원들을 자체 예산으로 지원할 수있는 특별법을 제정 할 것이라고 밝혔다. 법이 제정되기 전에도 정부는 긴급 대출과 같은 다른 긴급 조치를 찾을 것이라고 밝혔다.

최현수 국방부 대변인은“부 장관은 현 상황이 공동 자세에 영향을 미치는 것을 막기 위해 미 국방부와 주한 미군과 긴밀히 협력 할 것”이라고 말했다.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