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유료 TV 시장을 흔들기 위해 현대 HCN, D’ Live 판매

한국의 케이블 TV 사업자 2 명이 판매 블록으로 돌아와 유료 TV 시장에 또 다른 통합의 물결을 설정했습니다.

목요일 4 일 투자 은행 소식통에 따르면, 한국에서 4 번째로 큰 케이블 TV 사업자 인 D’ Live의 소유자와 채권자들은 판매 감독을 위해 외국 투자 은행을 활용하기 시작했다.

지역 중개 및 회계 회사는 초대되지 않았습니다. D’ Live는 앞으로 몇 주 안에 자문 회사를 지명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것은 D’ Live가 M & A 시장으로 세 번째 수익을 올릴 것입니다. MBK Partners와 Macquarie Korea Opportunities Management는 2007 년에 D’ Live를 2.2 조 원 (179 억 달러)에 인수했으며 1.4 조 원을 인수했다. 2015 년 Goldman Sachs와 2017 년 Samil PwC가 관리 한 이전의 판매 시도는 실패했습니다.

이번에는 신한 은행과 하나 은행을 포함한 인수 자금을 조달 한 채권자 팀이 판매를 주도 할 예정이다. 작년에 그들은 30 년 만기 채권과 교환하여 1 조원의 대출을 D’ Live 소유주들에게 연장하고 재정적 부담을 줄이기 위해 연간 400 억 원의이자를 포기했습니다.

5 위 기업인 현대 HCN은 이미 판매를 관리하기 위해 Credit Suisse를 지정했습니다. 이번 주 초 모회사의 현대 백화점은 현대 HCN을 독립형 회사로 분사하고 지분 매각을 추구 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과학부와 ICT에 따르면 D’ Live와 현대 HCN은 2019 년 6 월 말 기준 한국의 유료 TV 시장에서 각각 6.09 %와 4.07 %의 시장 점유율을 유지했다. KT가 31.31 %, LG Uplus가 24.72 %, SK 브로드밴드가 24.03 %로 이어진 Big Three보다 훨씬 뒤떨어졌습니다. 이 회사 중 하나를 잡으면 시장 순위가 바뀔 수 있습니다.

KT는 D’ Live를 주시하고 있습니다. 지난해 인수 검토의 일환으로 회사의 실사에 참여했지만 불확실한 현지 규정으로 인해 회사를 볼 수 없었습니다.

이전 한국의 유료 TV 독점 법에 따라 한 그룹의 계열사 합산 점유율은 전체 시장의 3 분의 1을 초과 할 수 없습니다. 법은 2018 년 6 월에 만료되었지만 KT는 규칙 갱신에 대한 입법 회담이 있기 때문에 행동하기를 두려워했습니다. 현재 의회에 계류중인 법안에는 1/3의 시장 점유율 규칙이 아니라 시장 독점에 대한 규제를 강화하기위한 다른 조치가 포함됩니다.

LG 유 플러스는 전 유수 케이블 TV 사업자 인 CJ Hello를 인수하여 국내 유료 TV 시장에서 2 위를 차지했다. SK 브로드밴드는 한국에서 두 번째로 큰 케이블 TV 플레이어 인 t-broad를 인수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