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에 유럽 OTT ‘트래픽 폭증’, 한국은 왜 다를까?

Source

[디지털데일리 권하영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가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시장에도 미쳤다. 야외 활동이 줄고 재택근무가 늘며 인터넷 트래픽 부담이 급증했기 때문이다. 이를 감당하지 못한 유럽

[디지털데일리 권하영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가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시장에도 미쳤다. 야외 활동이 줄고 재택근무가 늘며 인터넷 트래픽 부담이 급증했기 때문이다. 이를 감당하지 못한 유럽에서는 스트리밍 품질을 낮추고 있는 실정이다.

반면 비슷한 코로나19 사태에 직면한 한국은 일단 안정적인 트래픽 관리로 OTT 이용에 무리가 없는 상황이다. 코로나19 전후 국내 스트리밍 서비스 이용률이 늘긴 했으나 통신사업자들이 보유한 네트워크 현황을 볼 때 서비스 제공에 문제가 없을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25일 업계에 따르면 구글 유튜브와 넷플릭스에 이어 디즈니플러스, 아마존프라임 등 글로벌 OTT 플랫폼이 유럽에서 잇따라 스트리밍 전송률(비트레이트)을 낮추고 있다. 기존에 플랫폼 이용자에게 고화질로 전송되던 콘텐츠가 당분간 저화질로 제공된다는 의미다.

이는 유럽연합(EU)의 권고에 따른 것으로, EU는 지난 18일 넷플릭스와 유튜브 등에 인터넷 네트워크 과부하가 걸리지 않게끔 해달라고 요청한 바 있다. 유럽 내 코로나19 확산으로 원격 수업 및 근무가 확대되면서 인터넷 정체 현상에 대비할 필요성이 커졌기 때문이다.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