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유행에 비타민D 영양제 인기… 효과 있을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되면서 비타민D가 주목받고 있다.

비타민D는 정상적인 면역기능에 필수적인 영양소로 T림프세포와 NK세포 등 면역세포의 생성과 활성을 도와 인체 방어력을 높인다. 또한 비타민D는 다양한 감염성 질환을 예방하는 데도 효과적이다.

실제로 런던 퀸메리대학 아드리안 마르티니 교수팀에 의하면 비타민D를 매일 또는 주 1회 섭취하는 것만으로도 급성호흡기 감염 위험이 19%나 줄어들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015년 메르스 사태 당시 비타민D가 치사율을 낮췄다는 통계도 있다. 중동ㆍ아프리카 지역 통신사인 ‘남아연방의학 건강통신’은 메르스에 걸린 사람 대부분이 비타민D 결핍자였으며, 고용량 비타민D를 꾸준히 투여한 결과 사망자 수를 줄일 수 있었다고 발표했다.

이에 비타민D가 코로나19 대응에도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이란 예측이 나온다. 미국의 유명 건강저널리스트 빌 사르디(Bill Sardi)는 자신의 칼럼에서 “코로나 바이러스는 염증을 유발하는 주요신호분자인 NF-카파-B를 활성화시킨다”며 “비타민D는 NF-카파-B신호를 억제하고 염증을 완화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처럼 감염병 예방에 도움을 주는 비타민D는 시중에서 영양제로 쉽게 구할 수 있다. 다만, 비타민D의 흡수와 이용을 높이기 위해선 비타민D와 칼슘, 마그네슘이 함께 배합된 영양제를 먹는 것이 좋다. 비타민D와 칼슘, 마그네슘은 하나라도 부족하면 서로가 제 기능을 발휘하기 어렵기 때문이다.

아울러 영양제를 고를 땐 화학적인 첨가물 없이 제조된 영양제를 선택하는 것이 좋다. 특히 비타민 원료 가루를 타블릿(알약)으로 만들 때 넣는 각종 첨가물, 이른바 ‘화학부형제’까지 일절 없어야 안심할 수 있다.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