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가 바꾼 출퇴근길…카셰어링·킥보드 평일 이용 늘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대중교통이 위험하다는 인식이 커지면서 출·퇴근 시간대 카셰어링 등 공유 모빌리티 서비스 이용 빈도가 는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카셰어링 업체 그린카에 따르면 이 회사 차량공유 서비스의 주중 평균 이용 시간은 전월 대비 21%, 전년 동기 대비 51% 증가했다. 통상 차량 공유 서비스는 주말 나들이 등에 이용하는 경우가 많았지만, 코로나19 발발 이후 주중 이용자가 대폭 늘어난 것이다.

그린카 측은 “직장인들이 출·퇴근용 뿐 아니라 지방 출장 시에도 기차역과 연계된 카셰어링 서비스를 이용하면서 이용 건수 및 대여 시간이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카셰어링은 주말 나들이? 출·퇴근 비율 증가

쏘카의 경우 주중 이용건수 등에는 큰 변화가 없었다. 다만 건당 이용시간이 증가했다. 특히 3월 1~15일의 경우 전년 동기 대비 약 50% 늘었다. 다른 교통수단보다 차량 공유를 택한 시간이 더 많았다고 볼 수 있다.

서울시에 따르면 3월 첫째 주 자동차 통행량은 1월 대비 0.6% 증가했고, 같은 기간 지하철과 버스 출근 시간대 이용량은 각각 25.5%와 24.0% 감소했다. 불특정 다수가 밀집한 버스나 지하철보다 개인 차량을 선택한 빈도가 높아진 것이다.

차량공유 서비스가 방역을 철저히 한다고 홍보한 점도 어필했다. 그린카의 경우 차량 반납시 즉시 세차 및 소독에 들어가고, 핸들 등 주요 접촉 부위에 멸균 작업을 하며, 현대자동차와 협업해 서울 지역 주요 차고지를 살균 방역한다.

[출처: 중앙일보] 코로나가 바꾼 출퇴근길…카셰어링·킥보드 평일 이용 늘었다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