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벤투스 전 회장 “호날두, 모친 돌본다더니 일광욕 사진만”

이래저래 이슈 메이커다. 이번에는 유벤투스 전 회장이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유벤투스)를 비난했다.

마르카 등 스페인 매체들은 26일(현지시간) 유벤투스의 전 회장인 지오반니 코볼리 지글리가 이탈리아 라디오에 출연해 “어머니를 간호하기 위해 이탈리아를 떠난 호날두가 일광욕을 즐기고 있다”고 말한 내용을 보도했다.

이탈리아 세리에A는 코로나19 펜데믹(세계적 대유행)으로 중단됐다. 이에 호날두는 최근 수술을 받은 어머니를 간호한다는 이유로 포르투갈 마데이라로 향했다.

지글리 전 회장은 “호날두는 어머니를 돌보기 위해 떠났지만, 일광욕을 즐기고 있다. 그 사진을 SNS에 올리고 있다”면서 “호날두가 떠나면서 유벤투스 상황도 복잡해졌다. 다른 선수들도 이탈리아를 떠날 수 있게 됐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이탈리아를 떠났다가 돌아오면 최소 2주 자가 격리를 해야 한다”면서 “(시즌이 재개되면) 몸 상태를 끌어올리기 어려울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미 호날두는 코로나19 확산 후 구설수가 있었다. 개인 소유 호텔이 임시 병원으로 쓰인다는 가짜 뉴스가 나왔고, 최근 데일리 메일은 호날두의 일광욕 사진과 함게 여자친구 조지나 로드리게스가 쇼핑하는 사진도 함께 공개하기도 했다.

지글리 전 회장의 비난과 별도로 호날두도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힘을 보태고 있다.

에이전트인 호르헤 멘데스와 함께 포르투갈 병원에 100만 유로(약 13억원)를 기부했고, SNS를 통해서도 코로나19 예방법을 알리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