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연기’에 답답한 김학범 감독 “지금은 지켜볼 수밖에”

Source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지금으로서는 아무것도 알 수 없는 상태입니다. 가만히 지켜봐야 합니다.”

올림픽 남자축구 사상 세계 최초로 9회 연속 본선 진출을 이끈 ‘학범슨’ 김학범(60)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 감독이 1년 연기가 결정된 2020 도쿄올림픽에 대해 “오랜 기간 준비된 대회가 연기돼 아쉽다”고 말했다.

김학범 감독은 25일 대한축구협회를 통해 “도쿄올림픽이 연기돼 아쉽지만 건강이 더 중요한 만큼 대회 연기는 바른 판단”이라면서 “참가 연령 등 대회 연기에 따른 규정이 정리되기를 차분히 기다리고 향후 계획을 정리할 생각”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