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스카 수상에서 배우는 R&D 전략

지난 2월 10일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작품상, 감독상, 각본상, 국제영화상 부문을 휩쓸며 우리 문화의 우수성을 뽐냈다. 유난히 외국 영화에 인색한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역사상 첫 비(非)영어권 영화 작품상 수상에 우리는 환호했고, 전 세계는 깜짝 놀랐다.

사실 얼마 전까지만 해도 반도체, 선박, 차량 등 제품은 세계 일류를 만들어 낼 수 있지만, 언어의 벽이 높은 문화 상품은 어렵다는 평가가 일반적이었다. 세계에서 사랑을 받는 K-pop도 글로벌 시장을 염두에 둔 작사, 작곡과 팀 구성 등을 성공 요인으로 제시하는 분석이 많았다.

할리우드로 대표되는 영화계의 변방으로 취급받았던 한국 영화가 어떻게 세계적인 경쟁력을 갖추게 되었을까? 이를 세 가지 관점에서 살펴보고, 우리 과학기술의 경쟁력 확보 전략으로 연결해 보고자 한다.

그 시작은 자율성 확대였다. 100년 역사의 한국 영화는 1986년 새로운 전기를 맞이했다. 수입제한 폐지, 제작 자유화 등의 영화의 자율성을 확대하는 조치가 시작된 것이다. 이후 정부는 ‘지원은 하되 간섭은 하지 않는’ 문화예술정책을 견지하며 영화계를 지원해 왔다.

자율적인 풍토 속에서 우리 영화산업은 놀라운 성장을 거듭하며 2018년 기준으로 예술영화의 프랑스는 물론 발리우드로 유명한 인도보다도 앞선 세계 5위를 차지하고 있다.

사실 연구·개발에서도 연구의 자율성을 강조하는 팔 길이 원칙(Arm’s length principle)은 지나쳐도 과함이 없는 중요한 원칙 중 하나이다. 그렇기에 정부도 작년 3월 ‘정부연구개발투자 방향과 기준(안)’에서 연구 현장의 자율을 강화할 것임을 밝혔다.

하지만 국민의 세금으로 운영되며, 국가 사회적 현안에 해결해야 하는 책무를 갖는 공공 R&D에서 자율만을 주장할 수는 없다.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