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호화폐 익명성에도 N번방·박사방 관람자들 명단 확보 가능한 이유

Source

경찰이 미성년자 성착취물을 제작하고 유통한 이른바 ‘N번방·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의 신상을 공개한 가운데, 이같은 성착취물을 관람한 일명 ‘회원’들도 처벌해야 한다는 의견이 힘을 얻고 있다. 경찰과 법무부 역시 조주빈 등 운영자뿐만 아니라 관람자들에 대한 처벌 의지를 강하게 보이고 있다.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은 수위별로 3단계의 텔레그램 대화방을 운영하며 각각 20만·70만·150만원 상당의 암호화폐를 입장료로 받았다. 암호화폐의 경우 익명성과 정보보호가 강하게 보장된다는 특징이 있다. 이에 일부 ‘회원’들은 인터넷에 ”암호화폐의 익명성이 보장되니 거래내역을 알 수 없을 것”이라고 자신하는 글을 올리기도 했다.

그러나 ‘N번방·박사방’ 관람자들의 암호화폐 거래 내역 일부는 이미 경찰이 확보한 상태다. 익명성이 보장되는 암호화폐이지만, 대다수의 관람자들이 암호화폐를 직접 거래한 것이 아니라 국내에 위치한 ‘거래소’를 통해 조주빈 등에게 입금을 했기 때문이었다. 국내 거래소에서 암호화폐를 구매할 땐 본인확인을 거쳐야 하는 경우가 대다수이므로, 주식 매매와 마찬가지로 매도자와 매수자를 쉽게 확인할 수 있다.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