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라이드에서 다시 새로운 감염, 그러나 클러스터, 가져온 사례가 여전히 증가

한국은 수요일 새로운 코로나 바이러스 사례에서 약간의 감소를 보였지만 서울과 주변 지역의 클러스터 감염과 수입 사례는 계속 발생했다.

COVID-19의 101 가지 새로운 사례는 화요일 전날 125 건의 새로운 사례가 발견되어 전체 사례가 9,887 건이되었으며 20 일 연속으로 새로운 감염이 약 100 건 이하의 추가 사례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질병 통제 및 예방 센터 (KCDC). 사망자 수는 3 명에서 165 명으로 증가

했다. 서울과 경기도, 서부 항만 인천을 포함한 주변 지역에서 총 52 건의 추가 사건이보고되어 총 1,042 건이 발생했다.

KCDC는 수도권 지역에서 매일 발생하는 매일 새로운 사례의 수는 20에서 40 개 사이로 늘어났다고 밝혔다. 이는 주요 병원과 교회의 대규모 집단 감염 사례로 인해 수요일 처음으로 50 건을 돌파했다고 KCDC는 밝혔다.

서울은 구로 (Guro) 지역 교회의 군집 감염으로 인해 수도에서 새로운 군집 감염이 발생한 24 건의 새로운 사례를 총 474 건으로보고했다.

KCDC에 따르면 8 명의 사람들이 교회의 COVID-19 환자로 새로 확인되어 총 수는 41 명으로 증가했다.

한편 아산 병원에 입원 한 9 살 소녀와 접촉 한 의료진과 환자를 포함 해 약 500 명은 모두 바이러스에 대해 음성 검사를 받았다.

1 인용 방에서 호흡기 증상이 나타나지 않은 소녀는 화요일 코로나 바이러스에 양성 반응을 보였으며 미국 최대의 병원 중 한 곳에서 전파가 가능한지 경고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KCDC는 의료진과 환자의 부모가 병원의 코호트 격리하에있는 또 다른 43 명의 환자와자가 격리되었다고 밝혔다.

코호트 분리는 동일한 감염성 질환을 가진 환자 그룹을 다른 환자와 분리하는 것입니다.

정은경 KCDC 사무 총장에 따르면 코호트 격리는 완전히 격리되고 검역에서 풀린 후 새로운 바이러스 균주에 양성 반응을 보인 환자가 여러 명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경기도는 전일보다 6 명 증가한 총 13 명에 이어 23 개의 추가 COVID-19 사례가 의정부 성모 병원 바이러스 양성 반응을 보였다고보고했다.

한국의 최악의 영향을받은 지역 인 대구와 경상북도는 각각 20 건과 2 건이 새로보고됐다고 KCDC는 밝혔다.

KCDC는 지난 2 주간 새로 확인 된 COVID-19 사례 중 35 %가 해외에서 왔으며 병원과 간호 병원에서 또 다른 34.9 %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정 대변인은 “3 월 22 일 이후 외국인 도착에 대한 검역 조치가 강화 된 이래 매일 평균 10,000 명 미만의 사람들이이 나라에 입국했다”고 말했다. 단기 방문을 위해 입국하는 외국인의 수는 앞으로 크게 줄어들 것으로 예상됩니다.

또한 수요일 검역소 검역소에서 해외에서 7 건의 추가 사건이 발생하여 총 수입 건수가 560 건으로 증가했습니다.

수요일부터 새로 도착한 모든 국가는 2 주간 자체 검역소에 배치됩니다. 해외에서 오는 새로운 코로나 바이러스 사례의 증가.

김강립 부 보건 장관은 기자 회견에서 “오늘부터 해외 입국자들은 모두 2 주간 검역 조치를 받는다”고 말했다. “당국은 공항에서 가정 및 기타 시설에 이르기까지 모든 검역소 입국자를 철저히 모니터링하여 수입 된 COVID-19 사건을 차단하는 데 중점을 둘 것입니다.”

KCDC는 3 월 마지막 주에 입국 한 사람들의 수가 93 % 줄었다 고 말했다.

첫 주에 약 80 만 명이이 나라에 들어 왔으며, 지난 주에 50,000 명이 왔습니다. 그들 중 70 % 이상이 한국 국민이었습니다.

이곳에 거주지가없는 사람들은 공공 시설 이용에 대해 하루 약 10 만원 ($ 82)이 청구됩니다.

또한, 고립 된 모든 사람은 당국이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하고 규칙을 준수하는지 확인할 수있는 모바일 앱을 설치해야합니다. 또한 앱을 통해 상태를보고 할 수 있습니다.

정 대변인은 “단기 방문을 위해 입국하는 모든 외국인은 14 일 동안자가 격리를해야한다”고 지적했다.

한국은 이미 증상에 관계없이 2 주간의 검역 기간과 유럽에서 모든 장기 도착에 대한 바이러스 검사를 시행하고 있습니다. 미국에서 온 참가자는 2 주 동안 집에서 자기 격리를해야했습니다.

바이러스가 확산되면서 커뮤니티는 화요일에 온라인 수업을 도입하면서 새 학년도를 다시 밀었습니다. 유치원과 보육원 개원이 무기한 지연되었습니다.

KCDC는 159 명이 더 많은 사람들이 검역소에서 완전히 회복되어 풀려 나서 치료 된 총 환자 수는 5,567 명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