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컴퓨터로 ‘팬데믹’ 끝내겠다”

미국이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슈퍼컴퓨터를 대량 투입해 백신과 치료제 개발을 앞당기고 있는 중이다.

24일 백악관은 보도자료를 통해 미 정부가 코로나19에 맞서기 위해 ‘코로나19 고성능 컴퓨팅 컨소시엄(COVID-19 High Performance Computing Consortium)’을 구축했다고 밝혔다.

이 컨소시엄에는 IBM과 아마존웹서비스(AWS), 구글 클라우드, HPE, 마이크로소프트 등의 기업들, NASA, 미국 국립연구소(US National Labs), MIT, 런셀러 폴리테크닉 대학, 백악관 과학기술정책실, 미국 에너지부 등이 공동 참여하고 있다.

코로나19 고성능 컴퓨팅 컨소시엄’은 코로나19 퇴치에 필요한 다양한 연구를 위해 핵심적인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마이클 크랫시오스(Michael Kratsios) 백악관 최고기술책임자(CTO)는 “코로나19와 싸우기 위해 미국이 힘을 합쳤다.”며, “현재 협업을 통해 백신 및 치료제 개발 등 중요한 연구를 수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미 에너지국(DOE) 산하 오크릿지국립연구소(Oak Ridge National Laboratory)에서는 슈퍼컴퓨터를 동원해 코로나19 치료를 위한 물질을 찾고 있는 중이다.

고성능 슈퍼컴퓨터를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SARS-CoV-2)에 의한 호흡기 질환 발생 과정을 정밀 분석한 후 그 증상에 대응할 방법을 계산해 낸 다음 관련 데이터를 치료제 개발에 적용하는 방식이다.

(Source)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