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프로야구 4월 20일 이후로 개막 연기

KBO는 24일 서울 도곡동 야구회관에서 이사회를 열고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대책 회의를 진행했다. 회의에는 정운찬 KBO총재와 프로야구 10개 구단 단장 등이 참석했다.

프로야구는 당초 28일 새 시즌을 시작할 예정이었지만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으로 여자 프로농구(20일), 남녀 프로배구(23일), 남자 프로농구(24일)가 차례로 리그 조기 종료를 결정하는 등 사태 악화로 계획에 차질이 빚어졌다. 그러나 2020 도쿄 올림픽 개막이 사실상 연기되면서 KBO리그 개막을 연기할 여지가 생겼다.

KBO는 구단 간 연습경기는 4월 7일 이후 허용하기로 했다. 일단 4월 6일 전국 초·중·고교 개학 등 코로나 사태 추이를 지켜보며 연습경기 일정을 확정할 계획이다. 류대환 KBO 사무총장은 “야구팬들이 야구 갈증을 풀 수 있도록 연습경기 TV생중계 편성을 검토하고 있다”며 “바이러스 확산 방지를 위해 원정 경기는 가급적 삼가고 비슷한 지역에 있는 구단끼리 숙박 없는 당일 경기로 추진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연습경기는 무관중으로 치른다.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