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코로나 바이러스 위기에서 ‘가장 힘들고 슬픈’주

미국은 코로나 바이러스 위기에서 지금까지 뉴욕, 미시간, 루이지애나에서 사망자 수를 늘리고 일부 총재가 집에 머 무르라는 국가 명령을 요구하는 가장 중요한 주 중 하나에 들어 선다.

뉴욕은 모든 미국 사망자의 40 % 이상과 토요일 115,000 명에 이르는 사건을 기록한 가장 어려운 주입니다.

로이터에 제공된 사진에 따르면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한 독감과 같은 호흡기 질환 인 Covid-19의 희생자 시체는 브룩클린에있는 위코프 하이츠 메디컬 센터 외부 임시 영안실 안에 밝은 주황색 가방에 쌓여있었습니다.

제롬 애덤스 주재 미국 외과 의사는 폭스 뉴스 일요일에 어려운시기가 닥쳤다 고 경고했다.

“이것은 대부분의 미국인들의 삶에서 가장 힘들고 슬픈 일주일이 될 것입니다. 이것은 9/11 순간, 우리의 진주만 순간이 될 것입니다.” “전국에서 일어날 것입니다. 그리고 미국이 그것을 이해하기를 바랍니다.”

펜실베니아, 콜로라도, 워싱턴 DC와 같은 곳에서 사망자가 증가하기 시작했습니다. 백악관 코로나 바이러스 태스크 포스는이 시점이 식료품 점이나 다른 공공 장소에 갈 때가 아니라고 경고했다.

로이터 탈리에 따르면 313,000 명이 넘는 사람들이 양성으로 검사하고 거의 8,500 명이 사망 한 미국에서 바이러스 확산을 늦추기위한 필수 여행을 제외하고 대부분의 주에서는 주민들이 집에 머물라고 명령했습니다.

그러나 소수의 교회는 기독교 교회에서 성주간이 시작되는 종려 주일에 큰 모임을 가졌습니다.

루이지애나 주 배턴 루지 교외에있는 생명 태버 내클 대교 회의 토니 스펠 목사는“하나님의 계명이 복음을 전파하는 것이기 때문에 우리는 규칙을 무시하고있다. 그는 대규모 그룹에서 모이는 것에 대한 주 명령을 무시했으며 이미 6 명의 경범죄를 당했다.

루이지애나가이 바이러스에 대한 핫스팟이됐다. 토요일에 409 명이 사망하고 12,000 명이 넘는 경우가 발생했다.

John Bel Edwards 주지사는 일요일 CNN에 목요일까지 인공 호흡기가 소진 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백악관 의료 전문가들은 집에서 머 무르라는 명령을 따랐더라도 10 만에서 240,000 명 사이의 미국인이 전염병으로 사망 할 수 있다고 예측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토요일에 “매우 끔찍한”날들이 있다고 경고했다.

워싱턴 주 주지사 인 제이 인 슬리 (Jay Inslee) 민주당은 국가가 코 비드 -19 감염을 처음으로 확인했지만 그 이후로 셔터 활동에 대한 조기 조치를 취한 후 납작한 사례를 목격했다고 밝혔다.

그는 NBC News의 “Meet the Press”프로그램에 “국내에서 재주문을받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말했다. “워싱턴이이 문제를 완전히 극복하더라도 다른 주가 그렇지 않으면 2 개월 후 다시 국경을 넘을 수 있습니다.”

그러나 공화당 아칸소 주지사 아사 허친슨 (Asa Hutchinson) 주지사는 상황을 면밀히 주시하고 있으며보다 “표적화 된 접근”이 여전히 바이러스 확산을 늦추고 있다고 주 전역의 제한 명령을 거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