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진단시약 생산업체 ‘힘싣기’…”대한민국의 자부심”(종합)

“이제는 ‘씨젠'(진단시약 개발·생산 업체)의 자부심일 뿐 아니라, 대한민국의 자부심입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서울 송파구에 위치한 시약 제조업체 씨젠을 찾았다.

이 업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시약 긴급사용 승인을 받은 기업으로, 문 대통령이 직접 개발의 최전선에서 분투하고 있는 직원들을 격려하기 위해 마련한 일정이다.

직원들의 사기 진작을 통해 방역 현장에 힘을 보태는 동시에, 한국의 기술력을 부각하고 이를 밑바탕 삼아 국제공조를 견인하겠다는 의지도 담긴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씨젠의 연구시설에서 진단시약 생산·개발 공정에 대한 설명을 들은 뒤 질병관리본부 감염병분석센터장으로부터 진단시약 긴급사용승인제도 운영 현황 등에 대해 보고를 받았다.

또 천종윤 씨젠 대표와 연구시설을 시찰하며 개발과정에 대한 상세한 설명을 직접 들었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진단시약, 진단키트, 검체키트 라는 말이 있어 헷갈리는데 명확히 설명해달라”라고 요청했고, 천 대표는 “샘플을 채취하는 것이 검체 체취키트이고, 이를 갖고 검사를 하는 것이 진단키트”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이 “진단키트와 진단시약이 거의 일치하는 것인가”라고 묻자 천 대표는 “그렇다. 같은 얘기다”라고 답하기도 했다.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