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경기부양책 기대’ 이틀째 훈풍…WTI 2.8%↑

금값 급등세 지속…이틀간 180달러 치솟아

국제유가는 이틀 연속으로 ‘경기부양책 훈풍’을 탔다.

24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5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배럴당 2.8%(0.65달러) 상승한 24.01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브렌트유는 보합권에서 등락하고 있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5월물 브렌트유는 오후 3시30분 현재 배럴당 0.07%(0.02달러) 오른 27.05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장중 약세를 보이기도 했다.

2조 달러(2천500조 원)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경기부양 패키지 법안이 조만간 미국 연방상원을 통과할 것이라는 기대감이 커지면서 투자심리가 개선됐다는 분석이 나온다.

주요 7개국(G7) 재무장관과 중앙은행 총재가 전화회의를 통해 경제회복을 위해 필요한 모든 조처를 다 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도 시장에 긍정적으로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