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억 인도도 사상 초유 ‘전국 봉쇄’…3억 빈곤층 어찌하나 – 국민일보

인구 13억의 인도도 코로나19 팬데믹에 맞서 전국 봉쇄령을 선택했다. 자국의 취약한 의료시스템을 감안했을 때 바이러스가 번질 경우 피해가 걷잡을 수 없이 커질 수 있어 선제적으로 초강수를 둔 것으로 보인다.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는 24일 밤 TV 연설을 통해 “25일 0시부터 21일간 전국을 봉쇄한다”고 선포했다. 그는 “모든 주, 모든 찻길, 모든 마을이 봉쇄될 것”이라며 “모든 인도인은 집 밖으로 나오는 것이 전면 금지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21일을 감내하지 못한다면 우리나라는 21년 전으로 후퇴할 수 있다. 사회적 거리두기 말고는 이 위기에서 벗어날 방법이 없다”고 강조했다.

미국 존스홉킨스대학의 전 세계 코로나19 집계에 따르면 25일 오후 4시 기준 인도에서는 562명의 확진자와 10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 인구 규모가 비슷한 다른 국가들에 비해서는 상대적으로 피해가 덜한 편이다.

하지만 인도 정부가 적극적인 코로나19 진단검사와 방역조치를 하지 않는다면 향후 3개월간 수백만 명의 환자와 사망자가 발생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면서 경각심이 높아졌다. 일부 전문가들은 인도 정부가 지극히 제한적인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해왔다는 점에서 실제 확진자 수는 보고된 수치보다 압도적으로 많을 것이라고 보고 있다.

특히 평상시에도 의료물자가 부족한 인도의 특성상 코로나19 확산은 재앙으로 이어질 것이라는 우려도 제기된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에 따르면 인도는 인구 1000명당 0.5개의 병상을 보유하고 있다. 코로나19로 이미 의료 대란을 겪은 중국(4.3개)과 이탈리아(3.2개)보다도 적은 수치다. 인도의 대표적 전염병 학자인 자야프라카쉬 물리일 박사는 “대부분의 인도인들은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조차 이해하지 못하고 있다. 우리 의료시스템은 절대적으로 준비돼 있지 않다”고 지적했다.

모디 총리가 극심한 공포를 느낄 필요는 없다고 당부했지만 급작스런 전국 봉쇄령에 수도 델리와 대도시들의 마트에는 생필품을 사려는 인파가 쏟아져 장사진을 이뤘다. 기차역에도 인도를 탈출하려는 이주노동자들이 대거 몰렸다.

봉쇄기간 동안 3억여 명에 달하는 인도의 빈곤층에게 어떻게 식료품을 조달할 것인지도 관건으로 떠오르고 있다. 뉴델리에서 세 아이를 키우는 세나즈 하툰은 봉쇄령 직후 뉴욕타임스와의 인터뷰에서 “미래는 너무 어둡다. 코로나19가 우리를 죽이지 않는다면 굶주림이 우릴 죽일 것”이라고 말했다. 뉴델리 사회과학연구소의 아룬 쿠마르 경제학 교수는 “전시보다 심각한 상황이다”며 “인구 하위 50%에 생필품을 제때 공급하지 못한다면 반란이 일어날 것”이라고 경고했다.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