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대폰 없인 못 사는 나라’ 중국서 지난 2월 번호 1200만개 해지…’충격’ – 에포크타임스 코리아

Theepochtimes.com

중국에서 중공 바이러스 감염증(우한폐렴)이 급속히 확산됐던 지난 2월 무려 1200만개의 휴대전화 계정이 해지돼 그 배경에 비상한 관심을 모이고 있다.

현재까지 가장 유력한 설명은 ‘경제난에 따른 추가번호 해지’ 혹은 ’중공 바이러스 감염자 사망설’이다. 제각각 혹은 둘다 작용했다는 것이다.

어느 쪽이든 중공 바이러스 확산과 직간접적으로 관련됐다는 점에서는 별다른 반론이 나오지 않고 있다.

그도 그럴 것이 바이러스 사태 발생 전까지 중국의 휴대폰 가입자는 최근 2년 가까이 한번도 줄지 않고 계속 늘어만 왔기 때문이다.

지난 19일 중국 정보통신부 격인 공업및정보화부에서는 지난 2월 중국 전국 유무선 전화 가입자수 집계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작년 11월부터 올해 2월까지 3개월동안 휴대폰 번호가 무려 2103만개, 유선전화는 84만개 해지됐다. 전례 없는 수준이다.

다만, 해지된 번호의 숫자가 해지한 가입자 숫자와 정확히 일치한다고는 보기 어렵다.

중국은 성인 1인(신분증 번호 1개)당 최대 5개의 번호를 소지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실제로 번호 5개를 소지하는 경우는 드물다. 보통 1~2개 정도의 번호를 유지한다. 번호 유지에 따른 기본요금이 부과되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