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아이템] 대상 `종가집 김치`, 항바이러스·면역력 강화…김치 효능 알고계시죠?

면역력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는 가운데 김치의 인플루엔자 억제 효과에 대한 관심도 커지고 있다. 과거에는 김치를 전통 방식으로 대량 생산하는 데 집중했지만 점차 독감 예방 김치, 김치 유산균 항균제 등 김치를 중심으로 한 연구개발이 활발해지고 있다. 국내 김치 연구가 활발해짐에 따라 김치 종주국의 지위와 위상이 공고해지고 있다.

2018년 2월 한국식품연구원은 김치가 신종플루, 조류인플루엔자 등 인플루엔자 바이러스 억제에 효과적이라는 사실을 최초로 입증했다.

대상 세계김치연구소, 한국식품연구원, 고려대 등 공동연구팀은 김치를 발효 과정에 따라 3단계로 나눠 제조했다. 김치에서 시료를 체취해 바이러스 감염세포 및 인플루엔자 바이러스 억제 효과를 확인했다. 2주간 인플루엔자 바이러스에 감연된 생쥐를 대상으로 실험한 결과, 김치추출물을 투여한 생쥐가 그렇지 않은 생쥐보다 40~80% 높은 생존율을 보였다. 김치추출물을 투여한 생쥐는 폐에서 바이러스 증식 수준과 염증 반응도도 감소했다. 김치 원료 중에서 파와 생강은 높은 항바이러스 효능을 보였다. 대상 종가집은 이 실험을 통해 밝혀진 유산균 `락토바실러스 플란타륨 DSR M2`를 특허출원하고 제품화에 성공했다. 대상 종가집은 일반 소비자용 `생생유산균 포기김치`와 `맛김치` 전 제품에 항바이러스 유산균을 넣고 있다.

2001년에는 100% 식물성 원료인 국내산 배추를 발효해 만든 천연항균제 `식품성 유산균 발효액 ENT`를 개발했다. 식품에 해를 끼치는 미생물이 생성하는 물질로부터 식물을 보호하는 항균 효과가 있으며 부패를 유발하는 미생물까지 억제해 식품 유통기한을 2배가량 연장시켰다. 김치뿐만 아니라 음료 건강식품, 제과 등 다양한 식품에 사용하며 김치유산균의 지평을 넓히고 있다.

(Source=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