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임 성공’ 우리금융 손태승 회장 첫 행보는 ‘현장경영·비상경영’

Source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은 25일 열린 주주총회(주총)에서 연임을 최종 확정한 후 첫 일정으로 영업 현장을 방문하고, ‘그룹 비상경영위원회’ 긴급회의를 실시했다.

이날 손태승 회장은 “주총에서 주주들이 연임을 지지해주신 것으로 형식은 충분하다”며 별도의 취임 관련 행사는 일체 생략했다. 신종 코라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고객들이 가장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현장을 점검하기 위해서다.

전날 정식 취임한 권광석 신임 우리은행장에게는 남대문시장지점을 함께 방문하자고 제안했다. 코로나19 피해를 직접 체감하기 위해서다. 우리은행 남대문시장지점은 소상공인 등 300명에 가까운 영세사업자가 총 100억원 수준의 긴급대출을 신청한 곳이다.

손 회장은 또, 여신 지원으로 밤낮없이 고생하고 있는 직원들을 격려하고, 직원들의 현장 의견에 귀를 기울이며 권 행장과 즉석에서 해결방안을 논의했다.

손 회장은 남대문시장지점 방문을 마친 후 즉시 그룹 CEO(최고경영자)들을 화상회의로 소집해 ‘그룹 비상경영위원회’ 긴급회의를 열었다. 이 자리에서 “현재는 코로나19에 대한 재난 위기 대응을 넘어 그룹 경영 전반에 비상경영이 필요한 시점”이라며 “기존의 위원회를 코로나19대응반, 경영리스크대응반, 민생금융지원반 등 3개 부문으로 확대 편성한다”고 했다.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