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호화폐로 냈으니 모르겠죠?” n번방 공범들 바보같은 착각 [출처: 중앙일보] “암호화폐로 냈으니 모르겠죠?” n번방 공범들 바보같은 착각

텔레그램을 털 수는 없을 거고…. 암호화폐로 보냈으니까 익명성, 보장되는 거겠죠?”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들의 성 착취 촬영물을 불법으로 제작·유포한 이른바 텔레그램 ‘n번방’의 유료회원들이 올린 글 중 하나다.
수사기관이 주범 조주빈(25)을 포함한 운영자뿐만 아니라 돈을 내고 n번방에 들어가 불법 촬영물을 본 회원들도 처벌하겠다는 의지를 밝히자 익명성과 강한 정보보호로 알려진 암호화폐의 기능에 숨을 생각부터 하는 것이다.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한 암호화폐의 주요한 기능 중 하나가 강한 정보보호인 것은 맞다. 하지만 결론부터 말하자면 현재 수사기관은 마치 금융당국의 협조를 받아 불법 거래 내역을 살펴보는 수준으로 n번방의 대다수 유료회원의 암호화폐 거래 내역을 확인할 수 있다.

[출처: 중앙일보] “암호화폐로 냈으니 모르겠죠?” n번방 공범들 바보같은 착각

거래소 통한 거래내역 100% 확인 가능

이는 대다수의 유료회원들이 암호화폐 거래소를 통해 입금을 했기 때문이다. 국내 4대 암호화폐 거래소 중 한 곳의 관계자는 “지난해부터 검·경과 거래 내역 개인정보 제공에 대한 공론화 작업을 계속 진행하고 있었다”며 “아직 결론이 나지 않았지만, 이번 사태는 개인정보를 주지 않는 텔레그램을 통해 수사하기가 불가능한 만큼 거래소가 파악하고 있는 개인정보를 제공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국내거래소를 통해 암호화폐를 사고파는 것은 주식과 같은 것이라고 업계 전문가들은 밝혔다. 암호화폐 거래도 누가 주고받았는지 거래소에서는 파악이 가능한 것이다. 물론 한 거래소에서 주고받은 게 아니라 복수의 거래소가 끼면 거래내역 파악이 조금 까다로워지지만, 현재 국내 4대 암호화폐 거래소들이 모두 수사기관의 정보 제공에 협조하기로 한 상태라 찾아내기는 시간문제라는 게 전문가들의 설명이다.

[출처: 중앙일보] “암호화폐로 냈으니 모르겠죠?” n번방 공범들 바보같은 착각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