셔츠에 커다란 로고···조주빈 포토라인 서자 ‘휠라’ 다급해졌다

Source

텔레그램 메신저에서 미성년자 등을 협박해 성 착취물을 제작·유포한 혐의를 받는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25)이 언론에 공개되면서 패션브랜드 휠라코리아가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서울지방경찰청은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구속된 조주빈을 25일 오전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고 검찰에 넘겨지기 전 포토라인에 섰다.

이때 주목받은 것은 조주빈이 입고 나온 자주색의 맨투맨 티셔츠였다. 흰색으로 디자인된 티셔츠 중앙엔 큼지막하게 보라색 영문으로 ‘FILA’(휠라)라는 로고가 쓰여 있었다.

이에 휠라는 이날 입장문을 내고 “국민적 공분을 사고있는n번방 사건 주범 조주빈이 휠라 제품을 착용 후 포토라인에 섰다”며 “주고객층인 10대와 특별한 소통을 이어오고 있는 저희 휠라는 이번 일로 특히 더욱 깊은 유감과 함께 당혹스러움을 금할 수 없다”고 했다. 휠라는 그러면서 언론사에 “휠라 로고를 모자이크 해줄 것을 정중히 부탁한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