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명에 지명을 안 쓰는 이유(1)

Source

코로나19 사태가 얼마나 더 오래갈지 종잡을 수가 없다. 중국의 일이라며, 아시아의 문제라며 강 건너 불구경을 하던 구미(歐美) 국가들에게도 코로나19는 발등에 떨어진 불이 되었다.

이번 사태를 일으킨 바이러스의 정확한 이름은 ‘중증 급성 호흡기 증후군 코로나바이러스 2형(SARS-CoV-2)’이다. 처음에는 ‘2019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2019-nCoV)’라 불렀다가 나중에 사스와 관련된 코로나바이러스로 판명된 후 이름이 새로 정해졌다.

‘novel(신종)’ 이란 수식어는 밝혀진 병원체가 신종 병원체가 아니고 기존에 이미 알려진 병원체로 새로운 감염병의 원인이 된 경우에 잠정적으로 붙인다. 코로나바이러스는 사람에게 감기를 일으키는 바이러스에 불과했지만 2003년에는 사스(SARS)를 대유행 시켰다.

코로나바이러스가 인간에게 심각한 병을 일으킨 것은 그때가 처음이었다. 당시에도 ‘신종(novel)’ 코로나바이러스라고 불렸다가 나중에 이름은 ‘중증 급성 호흡기 증후군 코로나바이러스(SARS-CoV)’라는 이름으로 최종 확정되었다. 이번 코로나19의 원인은 그 두 번째 형태인 ‘중증 급성 호흡기 증후군 코로나바이러스 2형(SARS-CoV-2)’이 병원체다.

SARS-CoV-2가 일으키는 감염병의 정식 명칭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COVID-19)’이다. 이 병명은 코로나 바이러스의 유행이 2019년 한 번으로 끝날 것 같지 않다는 우려가 담겨있다. COVID-20, COVID-21, COVID-22 혹은 SARS-CoV-3, SARS-CoV-4, SARS-CoV-5의 가능성을 염두에 둘 수밖에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