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점] 외국 거주자는 여전히 온라인 은행을 폐쇄

빠르게 확산되는 새로운 코로나 바이러스에 대한 우려로 인해 “정확하지 않은 은행업”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고 있지만, 한국의 외국인 거주자는 검증 시스템이 없기 때문에 여전히 온라인 은행 서비스에 가입 할 수 없습니다.

비 손상 뱅킹은 은행 직원과 고객 간의 물리적 접촉없이 온라인 또는 모바일 뱅킹 서비스를 말합니다. 

2015 년부터 한국에 온 온라인 전용 은행은 완전히 비접촉식 서비스를 허용하지만 규제 문제로 인해 외국 고객에게 개방 할 수 없었습니다.

작년 말 금융위원회는 외국 주민의 신분증을 승인을위한 법적 문서로 사용할 수 있도록 새로운 지침을 설정했습니다. 1 월 1 일부터 발효되었지만 FSC와 한국 이민국은 여전히 ​​은행의 신원 확인을위한 온라인 인증 시스템을 구축하지 않았다고 관계자는 코리아 헤럴드에 말했다.

FSC 관계자는“FSC는 발표 후 법무부 및 기타 기관과 협력하여 시스템을 구축하기 위해 노력해 왔지만 언제 시행 할 수 있을지는 결정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한국 국민은 온라인으로 은행 계좌를 개설하려면 주민 등록 카드 또는 운전 면허증이 필요합니다. 

신분증의 디지털 사본은 관련 정부 부처에 보내 진위를 확인합니다.

그러나 외국 거주자는 법무부에서 이민국에서 발급 한 다른 신분증을 가지고 있으며 은행은 온라인 은행 계좌를 개설하기에 충분하지는 않지만 지침에 따라 가능해야합니다. 

“외국인 신분증으로 카카오 뱅크에 저축 계좌를 개설하려했지만 은행의 모바일 앱이 승인되지 않았습니다. “저도 K 뱅크를 시험했지만 외국인이 계좌를 개설 할 수 없다는 메시지를 받았습니다.” 

한국, 카카오 뱅크, K 은행의 온라인 전용 은행은 서비스에 대한 해외 수요가 증가하고 있음을 알고 있지만, 당국을 비난하고 있습니다.

카카오 뱅크 대변인은“외국인 신분증 확인을위한 전산화 시스템이 FSC 및 기타 관련 부처에 의해 아직 구현되지 않았기 때문에 외국인을위한 은행 서비스를 운영 할 수 없다”고 말했다.  

한국 최대의 모바일 메신저 인 카카오 (Kakao)의 온라인 전용 뱅킹 부서 인 카카오 뱅크 (Kakao Bank)는 외국 고객을 위해 비정규 은행 서비스를 시작하기 전에 자동 번역을 채택하는 등의 프로세스를 검토하고있다. 그러나 식별 시스템이 없으면 서비스를 출시 할 수 없다고 그는 덧붙였다.

핀 테크 시장을 육성하려는 한국의 야심 찬 노력으로 카카오 뱅크와 K 뱅크가 서비스를 시작한 지 거의 5 년이 지났다. 지난달 카카오 뱅크 가입자 수는 거의 1,100 만 명에 이르렀으며, 작년 9 월보다 처음으로 1 천만 명을 넘어 섰을 때보 다 8 % 증가했습니다. 

한국에는 약 2 백만 명의 외국인이 있습니다. 최재희

cjh@heraldcorp.com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