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티즌이 찾은 n번방 ‘박사’ 인스타그램…”팔로잉에 왜 내가?”

텔레그램에서 성착취물을 제작해 유통한 ‘박사방’의 박사 조모(25)씨의 신상이 공개되면서 그의 인스타그램으로 추정되는 계정도 온라인 커뮤니티에 공유됐다. 이후 일부 네티즌들은 조씨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팔로잉하고 있었다며 걱정했다.

23일 SBS는 ‘박사방’ 사건의 피의자 조씨의 신상을 공개했다. 보도에 따르면 조씨는 인천시 소재 전문대학에서 정보통신을 전공했고, 학교 신문사 편집국장으로도 활동했다.

신상이 공개된 후 네티즌들은 조씨가 대학 재학 시절 기자로 활동하면서 사용했던 이메일 주소를 토대로 인스타그램을 추적했다.

네티즌들이 지목한 조씨의 인스타그램은 당초 팔로잉 수가 4973명이었으나, 많은 사람들이 차단하면서 24일 오전 1300명으로 줄었다. 팔로워 수는 480명이다. 게시물은 없다. 한 네티즌은 “소름 돋는다. 내가 왜 저 팔로잉 수에 들어가 있나”라며 걱정했다.

[출처: 중앙일보] 네티즌이 찾은 n번방 ‘박사’ 인스타그램…”팔로잉에 왜 내가?”

텔레그램에서 성착취물을 제작해 유통한 ‘박사방’의 박사 조모(25)씨의 신상이 공개되면서 그의 인스타그램으로 추정되는 계정도 온라인 커뮤니티에 공유됐다. 이후 일부 네티즌들은 조씨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팔로잉하고 있었다며 걱정했다.

23일 SBS는 ‘박사방’ 사건의 피의자 조씨의 신상을 공개했다. 보도에 따르면 조씨는 인천시 소재 전문대학에서 정보통신을 전공했고, 학교 신문사 편집국장으로도 활동했다.

신상이 공개된 후 네티즌들은 조씨가 대학 재학 시절 기자로 활동하면서 사용했던 이메일 주소를 토대로 인스타그램을 추적했다.

네티즌들이 지목한 조씨의 인스타그램은 당초 팔로잉 수가 4973명이었으나, 많은 사람들이 차단하면서 24일 오전 1300명으로 줄었다. 팔로워 수는 480명이다. 게시물은 없다. 한 네티즌은 “소름 돋는다. 내가 왜 저 팔로잉 수에 들어가 있나”라며 걱정했다.

[출처: 중앙일보] 네티즌이 찾은 n번방 ‘박사’ 인스타그램…”팔로잉에 왜 내가?”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