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금 모금을위한 급여의 일부를 반환하기 위해 한전 및 그 단위 관리

한국의 손실을 낸 한국 전력 공사 (KEPCO)와 10 개의 공공 유틸리티 자회사의 임원들은 코로나 바이러스 낙진과 싸우기위한 주 자금에 기여하기 위해 급여의 일부를 반환 할 것입니다.

한전에 따르면 한전의 김정갑 대표와 그 자회사의 임원들은 월 임금의 10 %를 1 년 동안 총 120 % 씩 돌려 주기로 결정했다. 관리자와 부서장은 급여의 36 %를 반환합니다.

KEPCO, 한국 남동 발전, 한국 중부 발전, 한국 서부 발전, 한국 남부 발전, 한국 동서 발전, 한전 건설, 한전 플랜트 서비스 공업, 한전 핵연료, 한전 KDN 등이 참여한다.

이 회사는 지금까지 300 명 이상의 직원이 참여하는 헌혈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직원들은 자발적으로 KEPCO Love Fund를 설립하여 얼굴 마스크 제조업체 및 자원 봉사 단체를 돕고 노인을 포함한 취약한 사람들에게 100,000 마스크를 제공합니다.

“한국 전력과 그 자회사의 모든 직원은 코로나 바이러스 위기를 극복하기위한 부담을 분담 할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