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영 대주, 한국의 대기업들도 돈을 모으는 데 어려움을 겪습니다

코로나 바이러스 전염병은 대한민국의 대주와 대기업을위한 자금 조달을 강화하기 시작했습니다.

한국 수출입 은행 (EXIM Bank)은 외화로 상업지 (CP)를 발행하여 10 억 2 천만 달러를 모금했습니다. 3 월 19 일에 6 개월간 CP에서 3 억 달러를 판매하는 데 3 일 동안 엄청난 수요가 발생하는 정책 은행이 필요했다. 3 월 20 일에 9 개월 CP에서 3 억 달러, 6 개월 CP에서 2 천만 달러; 3 월 23 일 9 개월 공산당에서 $ (400) 만 달러

수출입 은행 관계자는 CP 발행으로 인해 코로나 바이러스의 급속한 확산으로 경기 침체에 대한 성장 우려에 따른 미지근한 투자자 수요 예상보다 오래 걸렸다 고 말했다. 최근 CP 문제에 대한 은행의 주요 목표는 유럽 기관 투자자들입니다.

외화 표시 상업 용지는 고급 금융 기관 또는 해외 금융 시장의 회사가 발행 한 단기 부채입니다.

주식 및 부채 시장의 부진 속에서 대기업은 자금 조달을 위해 은행으로 전환하고 있습니다.

KB 국민, 신한, 우리, 하나, NH 농협 등 한국의 5 대 은행이 대기업으로 확대 한 대출은 3 월 첫 20 일 동안 78 조 7,800 억 원으로 전년 대비 1.8 조원 증가했다. 화요일 은행의 데이터에 따르면

20 일 동안의 증가는 2 월 한 달 동안 7,800 억 원 이상 증가한 것입니다.

시장 전문가들은 일반적으로 채권 문제와 같은 직접 금융에 더 의존하기 때문에 이러한 증가는 대기업에게는 매우 드물다고 설명했습니다.

대기업에 대한 미결제 은행 대출의 드문 급증은 대체로 초과 인출 계좌에서 차입이 증가했기 때문입니다. 하나 은행 관계자는“업종에 관계없이 기업들은 유동성을 확보하기 위해 신용 한도를 차용하고있다”고 말했다.

한국 금융 투자 협회에 따르면 4 월말 이전까지 6.5 조원의 회사채가 성숙 할 것으로 예상되는데 이는 1991 년 이후이 데이터가 추적 된 이후 가장 높은 수치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