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휴대전화 번호 2월에만 1200만개 감소…중공 바이러스 사망자와 연관성 제기

Theepochtimes.com

중국의 휴대폰 번호(가입계정)가 올해 들어 크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3개월 동안 탈퇴한 계정은 무려 2100만개, 이중 1200만개 이상이 2월에 집중됐다.

중국은 휴대전화 없이 거의 생활이 불가능하다. 중국 당국에서도 방역 등의 이유로 휴대폰 사용을 요구하고 있다.

중국의 휴대폰 계정은 2018년말부터 2019년말까지 그침없이 증가해왔다.

그런데 올해 들어 처음 감소세를 보였다. 특히 2월부터 감소폭이 약 10배로 급증했다.

중국 성인은 1명이 최대 5개까지 번호를 소유할 수 있다. 경기침체로 인해 불필요한 번호를 줄였을 가능성이 제기된다.

그럼에도 감소폭이 워낙 크다보니 중공 바이러스로 인한 사망자와 무관하지 않다는 분석에 힘이 실린다.

중국 성인 1명당 휴대전화 번호 5개까지 소유

대다수 지역에 휴교령이 내려지면서 중국 학생들은 2월 10일부터 휴대전화로 온라인 수업을 받고 있다. 학생들이 사용하는 휴대전화 번호는 부모 명의로 신청해야 한다.

즉, 어떤 학부모들은 2월부터 자녀에게 줄 휴대전화 계정을 신규 개설해야 했다는 의미다.

그런데도 휴대전화 계정이 2100만개나 줄어들었다.

지난 19일 중화인민공화국(중공) 공업및정보화부(MIIT)는 2020년 2월 중국 31개 성·시의 전화 계정 집계를 발표했다(링크).

이에 따르면, 올해 2월까지 휴대폰 계정은 15억7992만7천개, 유선전화는 1억8999만4천개였다.

이는 공업및정보화부(산업정보부 격)에서 작년에 발표한 2019년 11월 집계와 비교하면 휴대폰 계정 2103만개, 유선전화 84만개가 감소한 결과다.

작년 이맘 때 중국의 휴대폰 계정은 증가일로였다. 당시 3개월 전과 비교해 휴대폰 계정 2437만개, 유선전화 664만1천개가 증가했었다.